시각장애인 안내법

HOME > 시각장애인의 이해 > 시각장애인 안내법

안내법과 에티켓

처음 만났을 때

첫 인사는 악수와 함께 또렷하게 자신의 이름을 밝혀줍니다.

이야기를 나눌 때

시각장애인은 목소리의 방향으로 상대의 행동을 알 수 있어요. 친구와 이야기 하듯이 동일하게 해줍니다.

회의를 할 때

먼저 간단한 자기소개를 하고 시작합니다.

버스정류장에서

몇 번 버스를 타는지 물어보세요.

택시를 탈 때

머리를 부딪치지 않도록 왼손은 차체에 오른손은 차문에 닿게 해주십시오.

함께 걸어갈 때

흰지팡이의 반대쪽에 서고 시각장애인이 동행인의 팔을 잡을 수 있도록합니다.

좁은 통로를 지나갈 때

안내하던 팔을 뒤로 뻗어주세요.

계단을 이용할 때, 장애물을 건널 때

계단이나 장애물 앞에서 걸음을 잠시 멈추고 “계단입니다” “○○장애물이 있습니다”라고 상황을 알려줍니다.

물건을 살 때

물건이나 거스름돈을 전할 때는 직접 손에 건네주시고 “거스름돈은 5천원권 1장, 천원권 2장, 7천원입니다”라고 설명을 해 줍니다.

음료를 권할 때

뜨거운지, 차가운지 알려주고 손을 잡아 직접 용기에 대어줍니다.

방향과 장소를 알려줄 때

‘여기’, ‘저기’하며 손가락으로 가리키지 말고 시각장애인을 중심으로 ‘왼쪽’, ‘오른쪽’을 말씀해 주시고 시계 방향으로 설명해 주셔도 좋습니다.

의자에 앉을 때

의자를 몸 쪽으로 조금 끌어당겨서 의자의 머리 부분을 잡을 수 있게 합니다.

문을 사용할 때

문은 꼭 닫아두든가, 아니면 활짝 열어 벽에 바짝 붙여 놓아야 합니다. 문을 어중간한 상태로 열어놓으면 시각장애인이 지나가다가 부딪힐 수도 있습니다.

식사할 때

식사하기 전 먼저 음식을 설명해주고 위치는 시계 방향으로 알려줍니다.

컵이나 칼 등을 전달할 때

머그컵의 내용물을 설명하고 탁자 위에 놓으면서 손잡이를 잡도록 도와줍니다. 날카롭거나 뾰족하여 다칠 위험이 있는 물건은 안전한 부분을 시각장애인에게 향하게 하여 손잡이에 손이 닿도록 해 줍니다.

호칭을 사용할 때

시각장애인에 대한 바람직한 호칭은 ‘시각장애인’이라고 부르는 것이며 ‘시각장애인’ 또는 ‘맹인’이라고 칭하는 것이 좋습니다. 장님, 소경, 봉사 등은 시각장애인을 경시하는 호칭입니다.

방에 들어왔을 때

시각장애인이 방에 들어오면 방에 누가 있는지 분명히 알려줍니다. 다른 사람이 방안을 떠날 때도 그것을 알려줍니다.

에스컬레이터로 안내할 때

올라가는 곳인지 내려가는 곳인지를 설명해 주고 오른쪽 손잡이를 잡도록 해 주세요.

정리정돈

각장애인이 사용하는 서류나 물건은 임의대로 옮겨 놓지 않습니다. 꼭 바꾸어야 할 경우는 먼저 시각장애인의 허락을 구하고 옮겨진 위치를 정확히 알려줍니다.

음식을 주문할 때

주문하기 전에 메뉴와 가격을 말해줍니다.